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2-22 오전 11:49: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시, 어촌어항·해양관광 활성화 170억원 투입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1월 30일
경주시는 올해 어업인의 소득증대와 정주환경 개선으로 살맛나는 어촌마을을 건설하고, 어촌과 어항 기반시설 현대화를 비롯한 동해안권 해양레저관광도시 도약을 위해 170억 원의 예산을 중점 투입한다.

시에 따르면, 우선 수산업 기반육성을 위해 어업용 면세유 지원, 어선·어선원 보험료 지원, 어선장비 지원, 수산물 제조·가공업 지원, 양식업 기자재 지원 등에 27억 원을 지원한다.

신규 사업으로 수산물의 유통, 가공, 판매를 위한 수산융복합산업화센터 건립, 수산물 유통체계 확보를 위한 제빙·냉동 공장 개보수, 어업인들의 복지생활개선을 위한 수산인회관 리모델링 등을 시행한다.

또한, 어촌과 어항 시설을 현대화하고 어업기반을 조성키 위해 소규모 어항시설, 연안 해조장 조성, 어촌벽화마을 및 어촌체험마을 육성, 다목적 인양기 설치 등에 17억 원을 투자한다.

이와 함께 10억 원을 투입해 경쟁력 있는 수산자원 육성과 각종 수산재해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키 위해 수산종자 매입 방류, 마을어장 관리, 동해안 해삼양식 산업 육성, 적조 방제, 고수온 대응 지원 등을 실시한다.

아울러,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해 46억 원을 들여 탈해왕길과 파도소리길 조망공간을 정비하고, 관성 솔밭~지경산책로 조성, 연안 정비사업, 해수욕장 관리 운영, 해수욕장 야간조명탑 등을 설치한다.

한편, 시는 내년 감포항 개항 100주년을 앞두고 내륙중심의 역사도시 한계를 극복하고, 미래 경주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서 해양관광중심도시로의 도약에 주력한다.

특히, 감포권역 거점개발 사업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감포항 일대 '명품어촌테마마을' 조성에 5년간 100억 원을 들여 미래지향적 해양관광 인프라로 재정비하고, 감포항 근대사거리, 지역특화 테마거리를 조성한다.

이밖에도 시는 양남면 수렴항 일원에 '어촌뉴딜300사업'을 통해 2021년까지 112억 원을 들여 인근 대규모 택지개발사업과 연계한 수상레저 해양스포츠 기반을 조성하고, 해상 산책로와 유어체험장 등 지역 특화된 어촌·어항개발과 정주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킨다.

주낙영 시장은 "어촌과 어항의 기반시설 및 정주환경을 개선하고 수산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통해 어촌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주 바다의 풍부한 해양자원을 활용해 새로운 관광과 체험, 휴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관광패러다임을 조성하고 내륙의 역사유적 중심 관광에서 해양관광이 융합된 새로운 경주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1월 30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70
오늘 방문자 수 : 190
총 방문자 수 : 4,240,044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