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2 오전 10:54: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시 영유아 야간진료센터 `호응`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4월 17일
경주시는 지난 달 1일부터 진료를 시작한 '영유아 야간 진료센터'가 진료센터를 이용한 부모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달 한 달 동안 시 영유아 야간진료센터를 이용한 외래환자는 338명, 입원환자는 14명이며, 평일 133명, 주말 및 공휴일에는 205명이 각각 이용했다.

또 내원환자 거주지별로 보면 경주시 266명으로 78.7%, 포항·울산 및 기타지역 72명으로 21.3%로 나타났다.

특히, 경주인근 지역을 비롯해 경주를 방문한 관광객들의 진료센터 방문 비중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0년부터 전국 중소도시가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의 지방병원 근무기피, 저출산 및 저수가로 인한 소아청소년과 경영의 어려움을 겪고 있어 지방의료기관의 소아응급실 운영을 중단하고 있다.

시 유일한 종합병원인 동국대학교 경주병원 또한 2016년 6월부터 야간 소아응급환자 진료가 중단돼 시민들은 야간 및 공휴일에 아이가 아프면 타 도시로 이동해 진료를 받아야 하는 불편함을 겪고 있었다.

이에 시는 '영유아 야간 진료센터 설치 및 소아전문 의료기관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해 동국대학교 경주병원과 협약을 맺어 소아응급환자를 골든타임 내 적절한 응급처치 및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전문 의료인 12명의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등 지난 달 영유아 야간 진료센터 운영을 시작했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그동안 영유아 전문 응급센터 부재로 일반 응급실을 찾았다가 소아 전문의나 시설이 없어 치료 받지 못해 발만 동동 구른 경험을 한 부모들이 적지 않다"며 "영유아 환자는 성인과 다른 의학적 특성으로 전문화된 진료체계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영유아를 위한 의료장비를 갖추고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진료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영유아 응급의료 환경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꾸준히 안전한 의료 환경 조성에 앞장서서 시민들이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건강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4월 17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37
오늘 방문자 수 : 1,676
총 방문자 수 : 4,459,047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