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7 오전 11:47: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시, 황룡사 중문·남회랑 실제 크기 디지털 복원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0년 07월 27일
↑↑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와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 사업의 하나로 지금은 터만 남아있는 황룡사의 일부(중문 및 남회랑)를 증강현실 디지털 기술로 복원했다.

이에 지난 달 26일 경주시 소재 문화재 해설사를 비롯해 박물관, 대학생, 문화재 동호회 등을 대상으로 1차 시연회를 진행했고, 지난 21일에는 언론사를 대상으로 2차 시연회를 진행해 디지털 재현 콘텐츠를 통한 유적의 이해와 관심도를 높여 활용 가능성을 확인하는 자리를 가졌다.

실물이 존재하지 않는 문화재를 디지털로 구현한 사례(돈의문 디지털복원, 2019년)는 있었지만, 이번처럼 건물을 구성하는 부재를 하나하나 만들어 세부사항을 자세히 표현하고, 내부에 들어가 볼 수 있도록 실제 건축물 크기로 증강현실로 복원한 것은 황룡사가 최초의 사례다.

황룡사는 553년(신라 진흥왕 14년) 창건을 시작한 이후 오랜 시간 변화를 거듭해 신라 최대의 사찰이 됐으나 1238년(고려 고종 25년) 몽골 침입으로 소실돼 현재는 ‘경주 황룡사지(사적 제6호)’라는 이름의 터만 남았다.

9층의 목탑은 645년(신라 선덕여왕 14년)에 건립됐다.

이번에 디지털 복원을 마친 부분은 황룡사가 가장 크고 화려했을 것으로 생각되는 통일신라 시기의 황룡사 중문과 남회랑이다.

황룡사의 가람 배치는 크게 남문을 시작으로 북쪽으로 중문, 목탑, 금당, 강당이 자리하고 있는데 중문 양쪽에 남회랑이 이어져 있다.

복원한 중문의 크기는 가로 26.4m, 세로 12.6m이고, 남회랑의 길이는 중문을 포함해 272.5m이다.

이번 중문과 남회랑의 디지털 복원은 2018년 3월부터 8월까지 1차로 완성한 제작물을 2019년 8월부터 2020년 7월까지 보완·완성한 것이다.

황룡사 중문과 남회랑의 디지털 복원은 경주시와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지난 2012년부터 협약을 체결해 진행하고 있는 황룡사 복원 심화연구의 결과를 담은 것으로, 중문은 2층 규모의 우진각 지붕 형태와 1층 규모의 맞배지붕 형태 두 가지 모습으로 구현했고 남회랑도 중문에 맞춰 2가지 형태로 만들었다.

과거의 일반적인 기존 디지털 복원물은 복원 건축물 앞에 사람이 있어도 건축물 뒤로 보이는 등 원근감이 무시됐지만, 이번 복원은 체험자와 건축물의 거리를 계산해 원근감을 최대한 살렸기 때문에 더욱 현실감이 있다.

실감나는 증강현실 복원을 위해 시간에 따른 그림자를 계산하고 재질을 다양화해 건물의 안과 밖을 넘나들며 체험하는 것처럼 실제감을 최대한 살려 황룡사를 실제로 거니는 것 같은 생생함을 느낄 수 있다.

또한, 기존에 많이 사용하는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기술을 적용하지 않고 마커 인식과 카메라 위치추적 기능을 활용해 건물이 정확한 자리에 서 있을 수 있도록 위치 정합성도 확보했다.

이번에 이뤄진 ‘황룡사 중문 및 남회랑’의 디지털 복원은 지금은 사라지고 없는 건축유적을 실물 복원과 마찬가지로 유적현장에서 직접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고대 건축유적의 실물복원에 대한 새로운 개념을 제시하고 있다.

이러한 문화유산의 디지털 복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건축유적 복원의 새로운 방법으로써 문화유산의 가치 회복과 국민의 체험기회를 확대하는 데 이바지할 것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2024년까지 황룡사 금당을, 이후에는 강당과 목탑도 디지털로 복원할 계획이며 앞으로 다양한 문화재 디지털 복원‧활용 사업의 새로운 유형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0년 07월 27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410
오늘 방문자 수 : 611
총 방문자 수 : 5,745,024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