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4-14 오후 04:57: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코로나 장기화에 지역 여행사‘고사 위기’...경주시, 구제 방안 ‘모색’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1년 02월 04일
↑↑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가 지역 여행사 구제 방안 검토에 나섰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3일 오전 대외협력실에서 지역 여행사 대표들과 만나 애로사항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지역 여행사 대표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1년 넘게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라며 “수입이 없다 보니 매달 나가는 전기요금과 전화요금 등 각종 공과금마저도 납부하기 힘든 수준에 이르렀다”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수입이 없으니 사실상 집합금지 업종과 다를 게 없다”며 “집합금지 업종과 동일한 지원과 함께 세금 및 대출 이자 감면,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대출 조건 완화 등의 실질적인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이 같은 사정을 들은 주낙영 시장은 “코로나19 피해업체 지원과 관련해 경주시 차원의 지원 방안을 적극 논의하고 있다”며 “109개에 달하는 경주 지역 여행사 뿐만 아니라 코로나 장기화로 고통 받고 있는 지역 자영업자들을 위해 작으나마 실질적인 보탬이 될 수 있는 지원책을 조만간 내놓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출 이자 감면과 세금 감면 등의 사안은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한 만큼, 국민권익위원회와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련 부처에 이 같은 애로사항을 직접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1년 02월 04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61
오늘 방문자 수 : 364
총 방문자 수 : 6,440,658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