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1 오후 01:35: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관광

경주시, 오릉 야간경관 개선공사 완료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8년 12월 31일
경주시는 사적 제172호인 '오릉'에 야간 경관조명이 설치돼 동궁과 월지에서 첨성대, 월정교로 이어지는 환상적인 야경코스로 관광객들로부터 각광을 받고 있다.

시에 따르면,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사업의 일환으로, 2억80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오릉 야간경관 개선공사를 최근 완료했다.

오릉은 신라 1대 임금인 박혁거세와 왕비인 알영왕비, 제2대 남해왕, 제3대 유리왕, 제5대 파사왕의 무덤으로 기록돼 있다.

박씨 왕가의 초기 능묘라 전해지는 오릉과 신라시조 박혁거세의 제사를 지내는 숭덕전, 신라 첫 왕후인 알영왕비가 태어난 알영정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한편, 경주IC에서 시가지로 진입하는 초입에 위치하고 있어, 경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처음으로 접할 수 있는 유적지로, 역사문화도시 경주의 첫 이미지로 다가오는 중요한 장소이기도 하다.

시 관계자는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사업으로 올해 오릉 야간경관 개선을 비롯해 교촌한옥마을 야간경관 설치, 양남주상절리 파도소리길 환경개선사업을 완료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경주만이 가진 역사성과 문화유산을 다채로운 야간 관광콘텐츠와 결합해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8년 12월 31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468
오늘 방문자 수 : 688
총 방문자 수 : 4,309,899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