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23 오전 11:06: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관광

경주시, 향일문·동성벽 야간경관 조명 설치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1월 30일
경주시는 최근 신라 이후 천년의 역사를 상징하는 경주읍성 향일문과 동성벽에 야간경관 조명공사를 완료했다.

시에 따르면, 향일문 문루 기둥과 처마, 옹성, 용마루, 성벽 상하부에 LED 조명등 480개를 설치했다.

시 관계자는 "달빛과 어우러진 은은하고 아늑한 조명으로 시간을 거슬러 역사의 향기를 고스라니 느낄 수 있는 천년고도의 밤 정취를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주읍성은 고려시대에는 동경유수관(東京留守館)이, 조선시대에는 경주부아(慶州府衙)가 읍성 내에 있어 지방통치의 중심지로서 역할을 담당했다.

2009년 경주읍성 복원 기본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사업비 89억 원을 들여 토지매입과 발굴조사, 철저한 고증을 거쳐 2014년부터 5년의 기간 동안 동문인 향일문과 동성벽 324m 구간의 복원을 마무리한 후 지난해 11월 준공식을 가졌다.

올해 남은 동성벽 160m 구간을 복원 정비하고, 2030년까지 북문인 공진문과 북성벽 616m를 복원시킨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1월 30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08
오늘 방문자 수 : 2,311
총 방문자 수 : 4,379,882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