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23 오전 11:06: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스포츠

경북문화관광공사,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특수목적관광단 경북 유치방안 논의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4월 01일
경북도문화관광공사는 경북도와 지난 3월 28일~29일 양일간 베트남 하노이 대우호텔에서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을 만나 간담회를 갖고 베트남 유소년 축구단의 경북 유치방안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의 장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경주에서 매년 개최되는 국제 축구대회와 전국단위 유소년 축구대회의 경제적 파급효과에 대해 논의하고, 스포츠와 문화관광을 연계하는 방안도 함께 다루었다.

박 감독은 "경북도는 제가 몸담았던 상주 상무구단과 포항 스틸러스 등 명문 프로축구단과 훌륭한 축구 인프라가 어우러져 스포츠 관광의 경쟁력이 우수하다”며 많은 조언과 함께 앞으로의 지지를 약속했다.

박 감독은 2017년 9월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된 후 2018년 스즈키컵 우승, 아시아축구연맹(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4강 진출 등 수많은 성과를 거두며 축구 변방 베트남을 강팀으로 변모시켜 국민적 영웅으로 떠올랐다.

이어서 하노이 현지 삼성전자공장을 방문하여 최주호 부사장(베트남 복합단지장)과 가진 미팅에서 경북의 우수한 자연환경과 문화유산을 소개하여 현지 근로자들로 구성된 인센티브관광단의 경북 유치를 요청했다.

이 자리서 베트남 하노이 삼성전자 최주호 부사장은 인센티브 관광단을 경북으로 보내겠다고 약속했으며, 경주 신라천년고도와 하노이 천년수도를 연계한 관광상품 개발과 베트남에서 경북으로 시집온 여성대상 친정부모 한국초청상품개발 등 베트남 관광객 경북유치 방안에 대한 아이디어도 제공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김성조 사장은 “이번 박항서 감독과의 만남을 통해 스포츠-문화관광 융합의 밑그림을 그릴 수 있었으며 도내 스포츠 인프라를 바탕으로 특수목적관광객이 많이 찾을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열심히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또 “삼성전자와 적극 협력하여 현지기업 인센티브단을 경북으로 적극 유치하여 경북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경북문화관광공사와 경상북도는 2020년 도쿄 올림픽을 대비한 전지훈련장으로서의 경상북도의 지리적․경제적 이점을 활용한 특수목적 관광마케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으며, 국민영웅으로 거듭난 박항서 감독과의 만남을 통해 경북을 베트남 전역에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고 평가된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4월 01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08
오늘 방문자 수 : 2,257
총 방문자 수 : 4,379,828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