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22 오전 10:56: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관광

경주시립극단 `1915 경주 세금마차사건` 공연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6월 18일
경주시립극단은 오는 27~30일까지 경주예술의전당 원화홀에서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제119회 정기공연 '1915 경주 세금마차사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과거 일제 강점기 시절 경주에서 실제 일어났던 역사적인 사건을 바탕으로 지난 1915년 12월 24일 경주 효현교에서 우편 마차에 실려 있던 세금마차 탈취사건을 재조명한다.

당시 일본 경찰에 의해 강력 수사가 이뤄졌으나 범인 검거에 실패하고 무단 통치 기간에 발생한 전대미문의 미제 사건으로 남았지만, 광복회 총사령관 박상진의 활약이 기록돼 있는 고헌실기 약초가 세상에 그 모습을 보이면서 사건의 전말이 알려졌다.

이는 광복회 총사령관 박상진, 의병 출신 광복회 회원 우재룡, 권영만이 일제에 의해 강제 수탈된 우리의 재산을 독립운동 자금 마련하기 위해 계획하고 실행한 항일운동이었다.

'1915 경주 세금마차사건'은 세금마차 탈취사건을 중심으로 당시 광복회 재무담당이자 경주 최부자로 잘 알려진 최준 선생과 경주 권번 기생들의 이야기, 삼국유사 의해(義解)편에 실려 있는 사복무언(蛇卜無言)의 이야기를 본 공연에 함께 녹여낸 것으로, 경주시립극단 김한길 예술감독이 직접 대본을 집필하고 공연을 연출한다.

김한길 예술감독은 "100년의 세월이 지났지만 언제까지나 우리 가까이에 있을 대한 독립 광복과 국권회복을 위해 노력한 모든 분의 숭고한 정신을 되살리고 기억하고자 공연을 제작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초등학생 이상 관람 가능하며 다양한 할인을 진행하고 있다.

입장권은 경주시립예술단(1899-2138), 경주예술의 전당 홈페이지에서 전석 5000원에 예매할 수 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6월 18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94
오늘 방문자 수 : 123
총 방문자 수 : 4,938,394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