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5 오후 03:10: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관광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다음달 11일 개최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9월 20일
↑↑ (사진=경주세계문화엑스포 제공)
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이라는 주제로 신라문화에 최첨단 기술을 접목한 킬러콘텐츠를 대거 선보인다.

(재)문화엑스포는 다음달 11일부터 오는 11월 24일까지 경주 보문관광단지 내 경주엑스포공원에서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시, 체험, 공연, 영상 등 4개 분야에서 경주엑스포만의 특별한 역사·문화·체험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 분야에서는 경주타워 맨 위층 선덕홀에서 펼쳐지는 '신라천년, 미래천년'(이머시브 스크린), 최첨단 미디어 아트인 '찬란한 빛의 신라'(타임리스 미디어아트), 솔거미술관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展'이 대표적인 콘텐츠이다.

체험 분야에서는 전국 최초 맨발전용 둘레 길인 '비움 명상길'과 이곳에서 야간에 진행되는 숲속 어드벤처 프로그램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이 관광객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공연 분야에서는 세계 최초로 로봇팔(Robot Arm)과 3D 홀로그램을 공연에 도입해 최고의 판타지를 보여줄 '인피니티 플라잉(Infinity Flying)', 국내외 예술단의 '공연 페스티벌', 경주가 낳은 한국대표 문학가와 작사가를 처음으로 콜라보하는 '동리·목월·정귀문선생, 그리고 시와 노래'가 화려한 무대를 선사한다.

영상 분야에서는 관람객 누구나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포토와 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실감 VR스튜디오'가 관광객을 기다린다.

솔거미술관에서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주제인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展'이 열린다.

한국화단의 거장 박대성 화백의 한반도 주요 비경과 공성환, 김상열, 안치홍, 오동훈 등 경북 출신 유명작가 4명이 참여해 시선을 끈다.

전시 기간 중 '작가와의 만남'과 '예술인문학 특강'도 마련되며 예술철학박사 홍가이, 인문학자 박홍순, 미술평론가 김윤섭 등이 초청강사로 나와 미술과 인문학에 대한 담론의 시간을 가진다.

야간에 빛을 따라 모험을 펼치는 '신라를 담은 별'은 경주타워 뒤편 '화랑숲'에 만들어진다.

전국 최초의 맨발전용 둘레 길인 '비움 명상길'에 황톳길과 조약돌길 등 경주 8색(적, 홍, 황, 녹, 청, 자, 금, 흑)을 주제로 코스가 조성된다.

밤에는 홀로그램과 첨단 영상, 웅장한 사운드가 만들어 내는 효과로 숲속을 따라 한 편의 영화를 몸으로 체험한 듯한 놀라운 모험을 맛보게 될 것이다.

경주엑스포 상설 공연인 '플라잉'은 '인피니티 플라잉(Infinity Flying)'으로 진화해 컴백한다.

배우가 무대 위에서 날아다니던 플라잉 시스템을 객석까지 확장하고, 로봇팔과 3D 홀로그램은 배우의 퍼포먼스를 더욱 다채롭게 해 관람객의 몰입감을 높인다.

국내외 저명한 공연단의 화려한 무대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의 흥을 돋운다.

연계행사로는 경북국제식품박람회, 공예바자르, 경북예술제, 도자기 명인전, 세계시민으로 사는 경북인 2019 등이 열린다.

기존 상설 콘텐츠인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기념관, 새마을관, 쥬라기로드, 또봇 정크아트 뮤지엄, 에밀레 공연도 새 단장 해 선보인다.

뿐만 아니라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전통 민속놀이와 목공예, 금속공예, 도자기공예 등 체험장도 마련된다.

문화엑스포 이사장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올해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우리 역사의 뿌리인 신라와 경주의 역사문화에 최첨단 기술을 입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외형보다 내실을 다져 변모한 경주엑스포가 경북에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견인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9월 20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047
오늘 방문자 수 : 877
총 방문자 수 : 4,834,110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