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10-04 오후 04:50: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시, 미국계 기업 PMC그룹과 800억원 규모 투자 협약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3년 05월 22일
↑↑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경북도와 함께 미국계 기업인 PMC그룹의 미화 6000만 달러(한화 800억원 상당)상당의 투자유치와 신규 일자리창출 50명 규모를 골자로 한 공장 이전 및 증설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22일 경주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와 이경련 PMC코리아 대표를 비롯해 기업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PMC코리아는 안강읍 검단일반산업단지 3만3010㎡ 부지에 오는 2027년까지 새로운 생산공장을 건립한다.

경주 안강 검단일반산단에 들어설 PMC코리아의 새 공장에는 성장성이 높은 지방산아마이드 및 PVC 안정제가 주요 생산품목이 될 예정이다.

PMC코리아는 경주공장 이전 및 증설이 완성되는 2027년에는 매출액이 1800억원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PMC그룹은 미국 글로벌 화학회사로 그룹 내 총 8개의 사업부문을 둔 세계적인 기업이다.

1990년 경주 황성동에 생산공장을 건립하면서 경주시와 첫 인연을 맺었고, 2014년에는 경주에 PMC코리아를 설립한 이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미국계 기업이다.

주요 생산품목으로는 팜유 및 유채유를 주원료로 하는 '지방산 아마이드'로 폴리에틸렌·폴리프로필렌 필름과 플라스틱 등 산업소재로 사용된다.

플라스틱 제품 생산 시 꼭 필요한 첨가제인 탓에 전세계 석유화학기업이 주요 고객이다.

이경련 PMC코리아 대표는 "산업계 전반에 다양하게 활용되는 플라스틱 첨가제 시장에서 완벽한 품질로 경쟁력을 갖춰 기업과 소비자가 신뢰할 수 있는 기업이 되기 위해 R&D와 생산공정의 역량 계발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미국계 기업인 PMC사가 새롭게 둥지를 트는 검단일반산업단지에서 그간 축적된 기술력과 경영마인드로 시민과 함께 발전·성장하는 세계적 기업이 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는 PMC그룹의 투자를 계기로 안강 검단일반산업단지를 소재·부품 기업에 특화된 산업단지로 발전시켜 경주 북부권에 이차전지, 반도체 소재 등 새로운 기업 유치를 통해 지역 사회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는 계획이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3년 05월 22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20
오늘 방문자 수 : 568
총 방문자 수 : 8,898,987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