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2-22 오후 04:55: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시, 황오동 원도심 활성화와 청년창업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3년 11월 22일
↑↑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가 황오동 원도심에 청년 창업을 통해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시는 22일 부산가야밀면 앞 주차장(태종로 801-11)에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으로 창업한 청년창업 점포 5곳에 대한 개소식과 현판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주낙영 경주시장, 이락우 경제산업위원회 위원장 및 지역의원을 비롯해 윤상조 한국수력원자력㈜ 기획전무 등이 참석해 사업경과 보고, 매장 라운딩 및 현판 전달식 순으로 진행됐다.

올해 3회째를 맞는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은 4억원(경주시 2, 한수원 2)의 사업비를 들여 황오동 원도심 청년특구 지역에 우수 창업 아이템을 보유한 예비 창업자들을 발굴‧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들에게는 리모델링, 기자재 구입 등 사업비 3500만원(자부담 20%)을 각각 지원했다.

앞서 지난 8월에는 서류심사, 품평회 등 엄격한 참여자 심사를 통해 ▲ 옐라(비건푸드 레스토랑) ▲여기어떡(쌀 디저트&앙금 플라워 케이크 제작) ▲어렁목1250(도자기 및 차 도구 체험 공방) ▲카네(일본식 철판요리) ▲업사이클링 플럽(재활용) 등 5개 팀을 선정했다.

5개 팀은 선정 이후 상가계약, 리모델링, 컨설팅 등의 발 빠른 준비로 오늘 개소식에 참여하게 됐다.

시는 향후 청년사업자들과 소통하며 지속적인 성장과 안정화를 위한 철저한 사후관리도 펼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오늘 개소식을 계기로 황오동 원도심 청년특구 지역에 청년과 관광객 등이 많이 유입돼 활력 넘치는 젊음의 거리가 됐으면 좋겠다”며 “시에서도 꾸준히 지역 내 청년창업을 촉진시켜 이들의 창업을 적극 지원하고 응원 하겠다”고 말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3년 11월 22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88
오늘 방문자 수 : 350
총 방문자 수 : 9,321,730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