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1-03 오후 02:41: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영남사람들 2019년 1월호

경주시, 제야의 종 타종으로 기해년 희망찬 새해 시작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1월 03일
천년고도 경주의 새로운 천년 도약과 국태민안을 기원하는 ‘제야의 종 타종식’이 지난 12월 31일 신라대종공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타종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 윤병길 시의장, 김석기 국회의원을 비롯해 5천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다사다난했던 한해를 마무리하고 기해년 새해를 맞아 가족의 건강과 행복, 나아가 시민화합과 지역발전을 기원했다.

사전행사로 에밀레 색소폰 앙상블의 관악합주, 오카리나 앙상블, 라파 콰르텟, 초대가수 공연 등 시민콘서트가 열렸으며, 전통연희극단 ‘두두리’의 모듬북 공연, 더쉼의 성앙 앙상블을 비롯한 풍성한 공연으로 제야의 종 타종식 열기가 뜨겁게 달아올라 축제 분위기가 연출됐다.

타종식 본 행사는 신라고취대 행렬과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시민들의 새해소망 영상, 500인 경주시민 대합창에 이어 자정이 가까워 오자 시민들의 뜨거운 함성과 함께 희망찬 기해년 황금돼지의 해를 맞이하는 카운트다운 이벤트가 펼쳐졌다.

이어 1200여년전부터 서라벌을 울려온 성덕대왕신종의 웅장한 울림과 예술적 가치를 그대로 재현한 신라대종 타종이 울려퍼지고, 불꽃놀이와 함께 새해 소망과 염원을 담은 2000여개의 소망풍선이 제야의 밤 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참석한 모든 시민들이 천년의 시간을 거슬러 만나는 신라대종의 신비로운 종소리에 매료된 가운데, 행사의 마지막은 경주시민 500인 합창단과 경주시립합창단, 경주시립극단이 ‘희망의 나라로’를 합창하며,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고 노래로 하나되는 시민 대화합의 장으로 벅찬 감동을 선사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신라대종의 깊은 울림과 함께 시작된 2019년은 경주의 미래를 위해 그 어느때보다 중요한 한해가 될 것”이라며 “소통과 공감, 화합이라는 초심을 잃지 않고 시민과 함께 흔들림없이 나아가 경주의 새로운 천년을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1월 03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405
오늘 방문자 수 : 1,608
총 방문자 수 : 4,161,001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