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17 오전 10:26: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시, ‘제100주년 3.1절 기념식 및 만세재현 시민대행진’ 개최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3월 04일
경주시는 3.1절 100주년 맞아 1일 경주역 광장에서 ‘제100주년 3.1절 기념식 및 만세재현 시민대행진’을 개최했다.

‘제100주년 3.1절 기념식 및 만세재현 시민대행진’은 독립운동에 헌신한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고, 3.1운동의 정신을 이어 받아 나라사랑하는 마음을 일깨워 주는 의미가 있을 뿐만 아니라, 만세재현 시민대행진을 통해 기미년 3.1운동 당시의 모습을 재현해 시민들이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뜻깊은 행사로 치러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석기 국회의원, 주낙영 경주시장, 윤병길 시의장, 기관․단체장, 시민 등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부 행사는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이, 2부 행사는 ‘만세재현 시민대행진’으로 진행됐다.

1부 행사인 3.1절 기념식에서는 신라고취대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독립선언서 낭독, 기념사, 만세삼창에 이어 경주시립극단의 3.1운동 만세 재현 퍼포먼스로 이어졌다.

특히, 식전공연 전에는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경주 유치를 위한 시민들의 염원을 모으고자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 퍼포먼스’를 개최해 시민들의 열렬한 지지를 얻었다.

독립선언서 낭독은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시민 10명을 선정, 기미년 당시 대한민국의 자주독립과 민족적 결의를 다지는 모습을 재현해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2부 행사인 ‘만세재현 시민대행진’은 경주역에서 화랑로를 따라 농협사거리에서 봉황대까지 시민들의 행렬이 이어졌으며, 태극기와 시기를 흔들고 만세를 부르는 모습은 흡사 기미년 3.1운동의 감격을 재현하는 듯 했다.

한편, 기미년 당시 경주에서도 독립만세운동이 있었는데, 경주 도동리 교회 영수인 박문홍 선생이 중심이 되어 박내영․윤기효 목사 등과 함께 3월 13일 경주 장날 만세운동 계획을 세웠으나 일본 경찰에 의해 발각되어 실패로 돌아가고, 3월 15일 작은 장날에 봉황대에서 김학봉 선생 등이 주도해 태극기를 배부하고 군중들과 함께 만세를 불렀다.

이날 행사의 마지막은 봉황대 신라대종 앞에 도착한 시민대행진 행렬에 태극 풍선을 나눠주고, 신라대종 타종과 동시에 대한민국과 경주를 지켜낸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태극 풍선을 하늘로 날려 보내면서 행사를 마무리 지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100년 전 겨레의 자주독립을 위해 이 땅에 메아리쳤던 3.1운동의 정신을 되새기고 우리지역의 독립운동사를 시민들에게 알려 경주시민으로서의 자긍심과 나라사랑 정신을 계승하고자, 시민들과 함께하는 100주년 3.1절 기념식을 준비했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대한민국과 경주를 사랑하는 시민들의 마음을 한데 모아 경주가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3월 04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486
오늘 방문자 수 : 386
총 방문자 수 : 4,445,368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