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8 오전 10:44: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방역 `총력`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31일
경주시는 치사율이 최대 100%에 달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지난해 8월 중국에서 발생함에 따라 차단방역에 양돈농가는 물론 시민 모두가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경주시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원래 사하라 사막 남쪽지역에 한정돼 발생했지만, 근래 들어 유럽·남미·중앙아시아 지역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중국에서 발생한 이후 몽골, 베트남 등으로 계속해서 확산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와 지리적으로 멀지 않은 몽골 국경 부근의 양돈농장에서도 발생함에 따라 우리나라로의 유입 가능성이 한층 커진 상황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폐사율과 전염성이 매우 높은 바이러스성 전염병으로 주요 증상으로는 고열(40.5~42℃), 식욕저하, 기립불능, 구토, 혈액 섞인 설사, 관절부종 등이 있다.

국내에선 아직 발생한 바 없지만 구제역과 달리 예방 백신이 없어 감염 발생 시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는 제1종 법정 가축전염병이다.

경주시는 지난 해 8월 중국 발병 시부터 현재까지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선제적 차단을 위해 관내 양돈 농가를 관리하는 '전담 담당관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별도로 모든 양돈농가에 전화예찰과 매주1회 현장 방문 방역실태 점검을 하고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사료가 아닌 잔반(남은 음식물)을 급여하는 농가는 80도 이상에서 30분 열처리를 하는 등 적정한 처리 후 급여해야 한다"며 "예방관리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31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32
오늘 방문자 수 : 1,619
총 방문자 수 : 4,516,847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