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5 오후 03:10: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시, 내 직장 내 고장 주소 갖기 운동 전개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8월 30일
↑↑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인구구조 변화로 인구절벽과 지방소멸의 문제가 현실화되면서 예상되는 사회·경제적 위험요인 해소와 자치단체의 존립 위기 극복을 위한 시민운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인구는 자치단체의 조직규모를 정하는 기본 척도이며, 보통교부세 및 지방세 확충의 주요 산정 기준으로 지역 경제발전의 원동력으로 작용하지만 경주시 인구는 지속적인 감소현상을 보이고 있다.

시는 전입에 비해 전출이 증가함에 따라 지역의 지속가능성 저해까지 이어지고 있어 인구 유출을 막고 유입을 촉진하는 대책으로 단계별 자율적 범시민 경주 주소 갖기 운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역 거주자의 경주 주소 갖기 자율 실천운동으로 경주시 공직자-대학생-유관기관·단체, 기업으로 이어지는 단계별 대응 체계를 구축해 연내 전입인구 1000명을 확보할 계획이다.

중점 추진내용으로는 경주시 전 공직자를 대상으로 주소 실태 파악 및 가족 관내 미전입자의 주소이전 독려, 관내 대학생 출장 전입신고 운영, 주요 유관기관·단체, 시설, 기업 종사자 중 미전입자 주소이전 독려 등 실제 지역 내 거주자의 전입신고를 유도해 생산가능인구의 유입을 꾀하고자 한다.

한편 경주시는 오는 10월부터 중소기업 근로자 기숙사 임차비를 지원하며 내년 전입 특수 시책으로 귀농인 임시거주지 지원과 주택 매입, 신축·수리지원, 농지 임차비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전입 지원 시책을 펼칠 계획이다.

이상기 미래사업추진단장은 "인구는 각종 정책의 기본이 되는 중요한 요소인 만큼 경주 주소 갖기 운동으로 인구회복 뿐 아니라 범시민 지역 사랑 운동으로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9년 08월 30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047
오늘 방문자 수 : 747
총 방문자 수 : 4,833,980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