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6-30 오후 04:46: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 시내버스 기사, 차량화재 막았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2년 04월 18일
↑↑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에서 시내버스를 운행 중이던 기사가 다른 차량에서 발생한 화재를 보고 신속히 진압해 큰 피해를 막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18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11시 22분께 ㈜새천년미소 200번 버스기사 권웅기(52)씨는 경주시 천북면 모아초등학교 인근 교차로에서 견인차량에 매달려 있던 경차에서 화재가 난 것을 목격했다.

권씨는 망설임 없이 운행 중이던 버스를 멈추고 버스 안에 비치된 소화기를 들고 나가 민첩하게 화재를 진압했다.

이 과정에서 다른 운전자들도 차량을 세우고 권씨를 도와 불이 번지는 것을 막았다.

특히 화재가 발생한 곳이 포항과 경주를 잇는 도로인 탓에 화재가 번졌을 경우 자칫 대형 인명피해가 우려됐지만 권씨의 기지로 참사를 막았다.

사고 차량에 타고 있던 견인 차량 운전자는 큰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버스 폐쇄회로(CC)TV에는 권씨가 소화기로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찍혔다.

권웅기 기사는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담담히 소감을 밝히며 "매달 한 차례 씩 회사에서 의무적으로 받았던 안전교육이 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1월과 올해 1월엔 51번 버스기사와 70번 버스기사가 의식과 호흡이 없는 채로 승객이 쓰러지자 응급처치로 목숨을 구했다.

또 지난해 12월엔 350번 버스기사가 다른 차량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해 자칫 대형 참사로 이어질 뻔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한 적이 있어 경주시내버스 기사는 모두 응급안전 전문가라는 애칭을 듣고 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2년 04월 18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142
오늘 방문자 수 : 1,123
총 방문자 수 : 7,516,830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