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6-30 오후 04:46: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 양동마을에 문화재안전 홍보대사 활동 개시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2년 05월 11일
경주시는 양동마을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발견하고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해 이수원 양동마을 운영위원장이 문화재안전 홍보대사로 임명돼 활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이 임명하는 문화재안전 홍보대사는 주민 문화재 안전교육 참여 독려, 문화재안전 위험요소 사전 발견, 안전조치를 위한 주민 의견 수렴 등 역할을 수행한다.

문화재청은 경주 양동마을을 포함한 민속마을 8곳과 사적지 1곳에서 추천받은 마을주민 9명을 문화재안전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지난 2일 임명식을 가진 바 있다.

지난해 처음 운영을 시작한 문화재안전 홍보대사는 1년 임기로 활동하게 된다.

이헌득 문화재과장은 “민속마을은 목조 건축물로 이뤄진데다 대다수 주민들이 고령자로 화재 등 재난에 대응하기가 어렵다”며 “안전 홍보대사 활동을 계기로 주민 재난 대응 역량이 강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2년 05월 11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142
오늘 방문자 수 : 1,102
총 방문자 수 : 7,516,809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