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10-04 오후 04:50: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영남사람들 2023년 5월호

경주시, 가정의 달 5월 맞아 축제‧이벤트 등 즐길거리 ‘풍성’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3년 05월 02일
↑↑ 2022년 형산강 연등문화축제 현장.(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가 가정의 달 5월 맞아 시민들과 관광객들을 위한 다양한 축제‧이벤트를 선보인다.

시는 이달 어린이날, 어버이날, 석가탄신일 등 연이은 황금연휴에 많은 관광객들의 방문이 예상됨에 따라 풍성한 행사를 준비했다.

이는 코로나 거리두기 해제 이후 처음 맞는 가정의 달인 만큼 관광객 몰이는 물론 지역 주민과 가족 단위 나들이를 경주로 끌어들이기 위해서다.

특히 오는 4일부터 ‘대릉원’ 입장료가 전면 폐지된다. 이번 조치에 따라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정문, 후문, 동문 등 총 3개 출입문을 통해 무료 입장이 가능하며, 그 외 시간은 문화재 보호를 위해 출입이 엄격히 통제된다.

시는 이번 대릉원 관람료 폐지로 황리단길과 동부사적지를 찾는 관광객들이 도심권역으로 보다 쉽게 유입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릉원 무료 개방과 천마총 발굴 50주년을 기념해 ‘2023 경주 대릉원 미디어아트’가 오는 4일부터 6월 4일까지 한달 간 운영된다.

‘대릉원 녹턴-신라의 혼, 빛의 예술로 밝히다’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미디어 아트는 행사 기간 매일 오후 7시 30분부터 10시까지 대릉원에서 펼쳐진다.

미디어 아트는 문화유산에 정보통신기술과 미디어파사드(건물 외벽에 LED 조명을 비춰 영상을 표현하는 기법), 프로젝션 맵핑(모든 장소에 3차원 영상을 투영하는 기법) 등의 기술을 접목해 문화유산을 실감나고 재미있게 알리기 위한 ‘신개념 문화유산 활용사업’이다.

행사 기간 다채로운 색감을 통해 황남대총을 메인 무대로 미디어 아티스트들의 미디어 파사드 쇼와 대나무 숲에서의 사운드&라이트 쇼인 LOTUS(연꽃모양으로 설치된 무빙 레이저빔이 쏘아 올린 빛무리) 등을 시각적으로 체험하게 된다.

또 미추왕릉 설화를 토대로 제작한 키네틱 그림자 연극, 천마총 내·외부 미디어 파사드, 발굴 유물로 제작한 바닥 조명, 신라의 별자리 라이팅 아트 등 다양한 영역의 미디어 아트도 함께 제공된다.

경주 형산강 금장대와 시내 일원을 희망의 연등 불빛으로 수놓을 ‘2023 형산강 연등문화축제’가 이달 3일부터 29일까지 펼쳐진다.

‘마음의 평화, 지혜의 등불’이라는 슬로건으로 개최되는 이번 축제는 신라 시대에 시작된 연등회의 맥을 잇고 불기 2567(2023)년 부처님 오신 날을 봉축하기 위해 마련했다.

축제 첫날 3일은 불교합창단, 경주시립합창단 등의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개막식, 제등행렬, 회향식이 진행된다.

특히 형산강 둔치 개막식 무대에서 중앙시장 네거리를 지나 봉황대로로 이어지는 3.1㎞ 구간의 제등행렬은 섬세하게 꾸며진 장엄등을 앞세워 연등을 손에 든 시민들과 관광객 등 1000여 명이 참여해 장관을 연출한다.

또 5일까지는 형산강 둔치 고수부지에 장엄등 20여점이 전시돼 강변을 은은하고 신비로운 연등 불빛으로 수놓는다.

더불어 4일에서 5일 양일 간 ▲첨성대 별 던지기 ▲용비늘 칠하기 ▲물감 물총쏘기 ▲단청 색칠하기 ▲연등사진 공모전 및 숏폼 영상 공모전(온라인) 등 문화체험 행사도 열린다.

축제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금장교에서 장군교 일대를 축제의 공간으로 연출하고자 거리연등을 전시하고 금장대를 중심으로 동국대와 병원 등을 배경으로 형산강 ‘연등 숲’을 조성해 역대급 야경도 연출한다.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시는 3곳에서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선사한다.

먼저 황성공원 시민운동장에서 어린이날 큰 잔치 행사를 개최한다. 체험행사는 11시부터 15시까지 그림그리기 대회, 에너지체험 키트만들기, 드론비행체험, 3D펜 풍경만들기 등 30곳 부스에서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풍성한 놀거리를 제공한다.

더불어 전시 및 캠페인행사도 체험행사와 동 시간대에 경찰‧소방차량 장비, 스마트 영상 백일장 수상작, 아동권리증진 캠페인 등 10곳 부스에서 다채롭게 마련했다.

동궁원 내 느티나무 광장에서는 5일 11시부터 15시까지 입장객에 한해 마술, 보물찾기, 페이스페이팅, 풍선아트 등 ‘어린이날 봄소풍’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교촌한옥마을 광장에서는 5일 오후 1시, 오후 3시 고운 최치원의 절구시 ‘향악잡영(鄕樂雜詠)’ 5수에 읊어진 다섯가지 놀이를 재해석한 경주만의 특화된 마당놀이인 ‘신리오기 교촌화공연’ 을 개최한다.

또 이달 3일에는 어린이 뮤지컬 ‘EBS 모여라 딩동댕’이, 24일에는 신라인형 토우를 콘텐츠로 ‘토우의 어린이 음악회’도 경주예술의 전당에서 각각 열린다.
지역 대표 야간 관광프로그램인 ‘신라달빛기행’이 이달 13일을 시작으로 10월 14일까지 총 6회에 걸쳐 진행된다.

행사는 오후 5시 30분부터 부스에서 백등을 배부받고 첨성대, 계림, 월정교까지 달빛을 따라 이어지는 탐방과 별자리 VR 체험, 별자리 바디페인팅, 셀프 포토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투어가 끝난 후 지역 예술인들의 국악, 무용 등 전통 공연을 관람할 수 있어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경주에서만 즐길 수 있는 수준 높은 국악여행도 마련했다.

지역 관광명소인 교촌마을, 월정교 광장, 첨성대 광장, 보문호반 광장 등에서 이달 20일부터 10월 28일까지 총 17회 걸쳐 진행된다.

이뿐만이 아니다. 옛 경주역이 ‘경주문화관 1918’로 탈바꿈해 복합 문화공간으로 변신해 활기를 띠고 있다.

그 중심엔 1918 콘서트가 한몫을 하고 있다. 지난달 7일 ‘로이킴과 신현희’ 편을 시작으로 이달 20일 ‘소란’, 6월 10일 ‘KCM&원슈타인’ 등 8월까지 총 5회의 미니 콘서트가 펼쳐진다.

세계 유일의 고분 콘서트인 ‘봉황대 뮤직스퀘어’도 이달 12일부터 9월 8일까지 매주 시민들의 불금을 책임진다.

오는 12일 김현정, 장보윤 공연을 시작으로 19일 ‘시계바늘’의 신유, ‘자기야’ 박주희, 26일 록밴드 ‘몽니’가 출연한다.

봉황대 뮤직스퀘어는 페스티벌 느낌을 더욱 강화해 무대 앞은 배치된 의자에 앉아 관람하고 양옆 잔디밭에선 개인이 준비한 돗자리나 캠핑의자 등 을 이용하면 더욱 편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주낙영 시장은 “가정의 달 5월 경주로 오시면 특별한 감동과 선물을 선사하니 반드시 방문해 가족 간의 추억을 듬뿍 담아가시길 바란다”라며 “마침 대릉원도 무료로 개방하니 황리단길부터 교촌마을, 중심상가, 읍성에 이르기까지 지역을 두루두루 둘러보고 경주의 속살을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3년 05월 02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20
오늘 방문자 수 : 470
총 방문자 수 : 8,898,889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