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11-28 오후 04:48: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서 세계 국가유산 산업의 교류의 장 14일 개막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3년 09월 14일
↑↑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에서 문화유산 분야의 새로운 기술을 공유하고 일자리 정보 등을 소개하는 '2023 세계국가유산산업전'이 14일 개막했다.

경주시에 따르면 올해 7회째를 맞이한 산업전은 '우리 유산의 새로운 시작, 모두가 누리는 미래가치'라는 주제로 16일까지 3일간 경주화백컨벤션센터전관 및 지역 일원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펼쳐진다.

이번 산업전은 문화재청과 경북도, 경주시가 주최하고 국립문화재연구원과 경주화백컨벤션뷰로가 공동으로 주관했다.

2017년 처음 시작한 이 행사는 그간 '국제문화재산업전'이란 이름을 써왔으나, 내년 5월 정부의 '국가유산 체제 전환'에 맞춰 올해부터 명칭을 '세계국가유산산업전'으로 바꿨다.

행사는 7개 분야에 문화유산 관련 기관과 업체 96곳이 참여해 국가유산 보존, 안전·방재, 국가유산 수리·복원 등을 다루는 331개 홍보·전시 공간을 운영한다.

1층 활용관에는 활용사업 홍보, 국가유산 활용상품(굿즈, 소품 등), 문화유산 정책사업 홍보 등을 주제로 전시한다.

3층 산업관에서는 매장유산, 디지털 헤리티지, 박물관, 잡페어 등의 전시와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또 HERI-TECH, 2023 정책 워크숍 등 10건의 컨퍼런스가 개최된다.

여기서는 해당분야 청년 등 구직자 채용 박람회도 진행돼 관련 일자리와 산업 현황, 국가직무능력표준(NCS) 특강 등을 들을 수 있다.

특히 올해 부대행사로는 국가유산 기술상담회(10개 업체), 국내바이어 상담회(25개 지자체), 해외바이어 수출상담회(5개국, 15개사) 등 국가유산 산업의 비즈니스 성과 창출에 주안점을 뒀다.

참관객들은 국가유산 Field Trip, 라이브 스케치 월 체험, 국가유산 인사이트 포럼, 참관객 설문조사 이벤트에 참여가 가능하다.

행사 관람은 홈페이지(heritage-korea.com)에 접속해 사전 등록하거나 행사 기간 현장에서 등록하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산업전 관람객 명찰을 소지하면 경주 대릉원 천마총, 동궁과 월지, 김유신장군묘, 포석정 등 경주 시내 주요 사적지 7곳과 동궁원을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주낙영 시장은 "국가유산 체제로의 전환을 맞아 한층 풍성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새로워진 이번 행사에 시민들을 비롯한 많은 관람객들이 참여해 기술개발, 투자확대, 신규 일자리 창출 등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3년 09월 14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77
오늘 방문자 수 : 796
총 방문자 수 : 9,063,897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