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7-11 오후 04:55: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 대응 총력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4년 06월 19일
↑↑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지난 15일 영천지역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지역 유입 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농장 간 수평전파 차단을 위해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양돈 시설 종사자와 차량에 대해 48시간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4곳의 역학농장은 다음달 4일까지 추가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역학농장에 대해 진행한 긴급채혈 및 임상결과 '이상 없음'으로 판명 났다.

거점소독시설 2곳(천북, 율동)에 대해서는 운영을 강화하고, 15개 반의 공동방제단을 비롯한 2개 반의 자체 소독차량을 동원해 양돈농가 주변 일제소독을 완료했다.

여기에 ASF 발생 당일 농장 방역수칙 준수와 신고요령 등의 내용으로 긴급 문자 메시지 1770건을 발송했다.

시는 선제적 조치뿐만 아니라 주기적 관리에도 행정력을 집중한다.

먼저 ASF 전문방제단을 신설해 지역 양돈농가 59호에 대한 농가별 방역을 정기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 울타리 보강, 차량소독기 점검 등 8대 방역시설을 점검하고, 멧돼지가 농장에 접근 못하도록 기피제를 설치하는 등 농장별 맞춤형 방역 컨설팅을 실시할 방침이다.

더불어 ASF 유입 원천 차단을 위해 소독약품 3000ℓ, 생석회 1100포, 멧돼지 기피제 1000포를 농가에 긴급 배부할 계획이다.

지역 농장에서는 ASF 의심축 발생 시 경주시 가축방역상황실(054-779-6818)로 신고하면 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양돈농장에 대한 점검 강화와 경각심 제고 등 강도 높은 방역관리가 필요한 시기"라며 "소독 등 차단방역과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하고 의심 증상 발견 즉시 방역당국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4년 06월 19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7,089
오늘 방문자 수 : 2,796
총 방문자 수 : 9,837,477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