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2 오후 04:44: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관광

경주시, `2019년 문화재청 공모사업` 전 부문 선정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8년 10월 31일
경주시는 지난 7월 문화재청에서 실시한 내년 문화재 활용사업 공모에 응모, 5개 전 부문에 모두 선정됐다.

시에 따르면, 이번 문화재청의 공모사업은 '문화재 문턱은 낮게', '프로그램 품격은 높게', '국민 행복은 크게'란 전략으로 잠자고 있는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발견하고 문화콘텐츠로 새롭게 창조했다.

이를 통해 국민과 함께하는 살아있는 역사교육장 및 프로그램형 문화재 관광 상품 개발로 문화재의 융복합적 활용을 통한 사회·문화·경제적 부가가치 창출을 목적으로 국비를 지원한다.

시가 응모한 문화재 야행,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 생생문화재 사업,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 등 5개 부문 7건의 사업이 모두 선정됐다.

이에 앞서 문화재가 모여 있는 지역을 거점으로 '야간문화 향유 및 체험프로그램'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경주문화재 야행'은 '셔블 밝긔 다래 밤드리 노닐다!'란 부제로 2016년 제1회 때부터 4년 연속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또한, 문화재 향유 프로그램인 향교·서원 활용사업에는 '경주향교의 선비 樂, 유교 樂'이, 옥산서원과 서악서원의 '서원 네비게이션 타고 떠나는 시간, 공간, 인성 여행'이 각각 선정됐다.

생생문화재 사업부문에는 태종무열왕릉과 진흥왕릉 등을 대상으로 한 '21C 글로벌 리더양성 新화랑 풍류체험'과 한국의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대표하는 최부자 고택의 '경주 최부자! 곳간을 열다'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사찰이 보유한 문화재와 역사문화자원 등을 활용한 문화재 해설 및 강의, 체험, 공연 등 산사 문화재 향유 프로그램인 전통산사 문화재 부문에는 경주 남산 칠불암을 대상으로 한 '경주 남산 5감(感)힐링체험'이 선정돼 불국토 남산이 품고 있는 고유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이와 함께 지역의 특색 있는 문화유산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정체성 강화 및 국민의 창의, 인성 함양과 문화유산 애호의식 고취를 위한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 부문에는 교실수업과 역사현장 탐방을 통한 살아있는 교육 프로그램인 '문화유산 방문교육'도 추진한다.

주낙영 시장은 "지역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다양한 역사 문화콘텐츠를 융복합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체류형 역사관광 패턴의 모델로 자리 잡아 지역경제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8년 10월 31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185
오늘 방문자 수 : 1,357
총 방문자 수 : 4,016,386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