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11-28 오후 04:48: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관광

경주시, 신라월성연구센터 개관식 가져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3년 07월 12일
↑↑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신라월성연구센터 '숭문대' 전시 개관식을 12일 개최하고 다음날인 13일부터 일반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숭문대 전시동에서 열린 개관식은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이경훈 문화재청 차장, 김연수 국립문화재연구원장, 황인호 국립문화재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숭문대(崇文臺)는 신라 왕궁인 '월성' 발굴 과정에서 출토된 유물을 전시·연구하는 시설이다.

숭문대란 명칭은 '삼국사기'에 나오는 신라 관청 이름으로 학문을 숭상한다는 의미이다. 이곳은 신라시대 왕실도서를 관리하고 왕세자 교육을 담당했다.

찬란했던 신라 천년 역사를 널리 알리고 계승한다는 의미에서 이 같은 이름을 붙였다는 게 경주시 측의 설명이다.

앞서 경주시는 문화재청과 함께 지난 2021년 3월 교촌한옥마을과 인접한 황남동 1만 1577㎡ 부지에 174억원을 들여 조성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최근 주요 건물 공사를 마쳤고 주차장과 조경 공사 등이 남아 있다.

경주시와 문화재청은 내년 초 모두 마무리 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주시는 교촌마을과 인접한 곳에 시설이 들어서는 만큼 경주시는 주변과 조화를 이루는 동시에 이용객들의 편의를 고려해 한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설계안을 채택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이번 전시는 월성 연구 성과를 토대로 신라시대 월성 해자의 모습을 영상으로 재현해 최초로 공개하는 전시로 신라왕궁에 대한 일반인들의 이해가 보다 수월해질 것으로 시는 전망하고 있다.

경주시는 숭문대 개관으로 신라왕궁 발굴 과정에서 출토된 유물의 전시와 연구 성과를 공개할 수 있는 이른바 '신라왕궁 출토유물 전시관'으로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신라월성연구센터 '숭문대' 개관에 따라 체계적인 발굴조사와 연구를 추진해 신라천년 왕궁 복원에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오늘 행사는 단순히 유물을 전시하는 건물의 개관식이 아니라 신라왕경을 복원하기 위해 첫발을 뗀 역사적인 날"이라고 강조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3년 07월 12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77
오늘 방문자 수 : 864
총 방문자 수 : 9,063,965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