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2 오후 04:44: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화보/특집

가을 꽃 물든 경주에서 가을 향기에 빠지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7년 09월 05일
↑↑ 마타리꽃(첨성대)
연꽃 향 가득하던 천년고도 경주가 한풀 꺾인 무더위와 신선한 바람에 어느 새 가을 꽃이 만발하며 가을 손님을 부르고 있다.

탁 트인 푸른 잔디 광장을 배경으로 오롯이 천년을 이어온 고대 신라의 흔적인 첨성대와 왕릉 주변으로 화사한 황화코스모스와 백일홍이 눈길 닿는 곳마다 가득 피어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다.

가을 꽃 가득한 화사한 경주의 모습을 만나 볼 수 있는 계절이 바로 지금이다. 가을이 더 깊어져 단풍으로 물든 경주도 좋지만 초가을 그 색이 완전히 바뀌기 전에 조금 서둘러 보는 것이 어떨까.

첨성대 동부사적지에 조성된 4만8000㎡ 부지의 야생화 단지가 온통 샛노란 황금물결의 황화코스모스가 만개해 장관을 연출하고, 울긋불긋한 백일홍이 키 만큼 자라 꽃물결 일렁이는 바다를 보는 듯 너울되고 있다. 첨성대 주변으로는 가느다란 줄기에 노란 꽃을 다닥다닥 매달고 있는 마타리가 군락을 이루고 있어 보는 사람들의 탄성을 자아낸다.

특히 야간 조명 빛을 받은 황하코스모스와 백일홍의 아름다운 모습은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경주 가을의 절경이다.

동부사적지에서 동궁과 월지로 조금만 걷다보면 월성 아래로 익숙한 가을의 전령사 코스모스 군락이 분홍빛과 보랏빛 자태을 뽐내고 있다.

동궁과 월지에서 황룡사터를 지나 분황사로 발길을 돌려보자. 누렇게 익어가기 시작하는 황금들판을 지나면 화사한 메밀꽃이 눈길을 사로잡으며 또 다른 장관을 연출한다. 바람에 살랑이는 코스모스와 구수한 메밀향이 밀려오면 초가을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다.
↑↑ 맥문동(황성공원)

한편 최근 경주에서 새롭게 떠 오르며 인생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곳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시민운동장 뒤편으로 황성공원의 소나무 숲 산책로에 아름드리 소나무와 어우러진 맥문동이 그 주인공으로, 짙은 보라색 꽃이 지역주민들은 물론 멀리서 찾아오는 방문객들과 전국 사진작가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또한 경주시에서는 추석 연휴와 가을 관광시즌을 맞아 보문관광단지 입구를 비롯해 시가지 주요 도로변에 메리골드, 페튜니아 등 가을 꽃 7만6천여본을 식재하고 가을 손님맞이 준비에 한창이다.

시 관계자는 “천년고도 경주는 봄에는 벛꽃과 유채꽃, 여름에는 연꽃과 목화, 가을에는 코스모스와 백일홍을 볼 수 있는 꽃의 도시이기도 하다”며 “그 중에서도 경주의 가을은 트래킹, 사진찍기, 등산을 좋아하는 여행객들에게 최고의 가을 명소로 꼽히고 있다”고 전했다.

하늘이 깊어진 만큼 가을이 성큼 우리곁으로 다가오고 있다. 아침저녁 신선한 바람결에 슬그머니 계절앓이가 시작되는 걸 느낀다면 경주를 방문해 보기를 권한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17년 09월 05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185
오늘 방문자 수 : 1,363
총 방문자 수 : 4,016,392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