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12-02 오후 03:54: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경주시, 고교평준화 위한 제3회 경주시민원탁회의 열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0년 12월 22일
↑↑ (사진=경주시 제공)

1974년 서울과 부산을 시작으로 고교 평준화 제도가 도입된 지 40년이 지났지만, 경주는 최근까지 이렇다 할 공론화 과정마저 거치지 못했다. 게다가 인구 감소의 요인이 고교 입학을 앞 둔 학부모들이 비평준화 지역인 울산과 포항 등지로 이주한다는 일부의 주장까지 제기되면서, 고교평준화의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고교 평준화와 관련해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경주시 주관 대시민 토론회가 열렸다.

지난 21일 오후 2시 경주시청 알천홀에서 ‘고교평준화,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제3회 경주시민원탁회의가 개최됐다.

이날 시민들은 고교평준화를 놓고 열띤 토론이 펼쳤는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동시에 경주시 공식 SNS를 통해 Live방송도 진행했다.

앞서 경주시는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지난 3일부터 11일까지 참가자 100명을 공개모집했다.

이날 토론은 ‘고교평준화에 대한 기대와 우려’와 ‘고교평준화를 진행한다면 선행되어할 조건’이라는 세부 주제로 소토론회가 진행됐다.

먼저 고교평준화의 기대에 대해선 ▲특정학교 서열화 및 또래 간 위화감 조성 해소 ▲입시 위주 교육 대신 맞춤형 미래진로 위한 역량 강화 순으로 공감했다.

고교평준화 우려에 대해선 ▲학령 인구감소로 인한 정원 미달이 첫 번째였고 ▲학력 하향평준화 ▲고교 간 특성 및 학생의 학교 선택 기회박탈이 공동 순위로 집계됐다. 또 고교평준화시 우선 선행돼야 할 조건에 대한 토론에서는 ▲학교 간 교육환경 격차해소 ▲적성에 맞는 진로 맞춤 교육 강화 순으로 공감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투표를 통해 ‘고교평준화 추진위원회 필요성’에 대해서 60%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도출됐다.

주낙영 시장은 “오래전부터 고교 평준화에 대한 요구가 있어 온 것으로 알고 있다” 며 “반대와 찬성 모두 우리 자녀들이 보다 나은 교육환경에서 성장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나온 만큼, 이번 토론회를 통해 고교평준화에 서로의 생각을 알아가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용찬 기자 / yyc3113@naver.com입력 : 2020년 12월 22일
- Copyrights ⓒ영남사람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동영상
칼럼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159
오늘 방문자 수 : 3,525
총 방문자 수 : 7,048,756
상호: 영남사람들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정로 261-1,3층(동천동) / 발행인·편집인 : 윤용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용찬
mail: yyc3113@naver.com / Tel: 054-777-6666 / Fax : 054-777-666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Copyright ⓒ 영남사람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